본문 바로가기
LG이노텍, ESG경영 내실 강화에 주력
2022. 7. 12. 07:50

 ESG 성과 담은 ‘2021-2022 지속가능성보고서 발간
- 2040 탄소중립 선언, RE100 가입
- '고객경험 혁신' 주체는 임직원, PRIDE활동 고도화 계획
-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직 분리, 여성 사외이사 신규 선임으로 지배구조 건전화

 정철동 사장 “ESG경영 내실화를 지속 추진할 것

 

 

LG이노텍(대표 정철동, 011070)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경영 활동과 연간 성과를 담은 ‘2021-2022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는 LG이노텍이 2021년을 ESG원년 삼아 실천해온 노력을 총망라하는 한편, 향후 추진 전략도 반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LG이노텍은사업전략 및 성과와 연계되는 내실 있는 ESG경영자원과 역량을 고려한 핵심과제 중심의 활동 추진 ▲ ESG조직문화 내재화를 통한 실행력 강화라는 3가지 전략 방향을 세웠으며 이를 충실히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LG이노텍은 지난해 이사회 내에 ESG위원회를 설립하고, 올해 ESG전담 조직을 구성했다. 이와 별도로 최고재무책임자(CFO) 김창태 전무가 ESG커미티 의장이 되어 영역별 전문부서와 발맞춰 과제 실행력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회사의 ESG성과 가운데 특히 환경 분야에서 보인 활약이 두드러졌다. LG이노텍은 지난 3, 2040탄소중립 달성을 선언했고, 이와 동시에 2030년까지 전력 사용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RE100계획도 수립했다. 이에 따른 실행력 가속화 차원에서 이달 초 RE100가입 절차도 마무리했다.

 

자원순환 측면에서도 결실을 거뒀다. 지난해 전사를 통틀어 폐기물 재활용률이 88%를 넘어섰으며, 그 중에서도 구미 2, 3사업장이 폐기물 2 2,000톤을 재활용하면서 970톤에 가까운 온실가스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로, 구미 2, 3공장은 지난해폐기물 매립 제로(ZWTL: Zero Waste to Landfill)’ 인증 중 가장 상위인 플래티넘 등급을 받을 수 있었다. LG이노텍은 올 연말까지 국내 사업장 전체를 대상으로 ZWTL 인증을 취득할 계획이다.

 

2021년 수자원 재사용율은 53.4% 2020년과 동일한 수준이었으나 수자원 사용량의 매출액 대비 원단위는 전년보다 33.7% 줄어든 성과를 보였다. 이에 기후변화평가기관인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의 물 경영평가에서 최우수기업에 선정되는 등 2017년부터 5년 연속물 경영우수기업으로 인정받았다.

 

사회 분야에서는 협력사와 상생활동을 다양하게 전개한 내용이 담겼다. LG이노텍은 지난 6월 전기전자 업계 최초로, ‘협력사 ESG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해 협력사를 위한 ESG 지표개발, 교육, 역량진단, 컨설팅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 중이다. 또 협력사를 위한 1,03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펀드를 운영해 협력사가 시중 금리보다 저렴하게 경영 자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 같은 활동의 결과, LG이노텍은 지난해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5년 연속 최우수 기업에 선정됐다. 

 

LG이노텍은고객 경험 혁신의 주체가 임직원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임직원의 자부심을 높이기 위한프라이드(PRIDE)활동 2020년 이후 지속 추진하고 있다. 근무형태와 제도, 일하는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꾸어 나가는 다양한 활동이 진행되고 있으며, 2022년은프라이드 활동을 한층 더 고도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사회공헌활동에는 총 41 7,000만원이 투입됐다. 이는 청소년의 교육과 복지지원 및 취약계층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활동에 쓰였다. 올해는 연말까지 총 63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지배구조 분야에서는 투명한 정보 공개와 건전한 지배구조 확립 기반을 마련했다. 올해 3,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직을 분리했고, 다양성 확보 차원에서 여성 사외이사(이희정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신규 선임했다. 이사회 산하 감사위원회는 전원 주주총회에서 선임된 사외이사 3인으로 구성돼 감사위원회의 독립성을 더 강화했다.

 

주주친화 정책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했다. 지난해 배당금 총액은 710억원으로 전년대비 무려 4배 이상 확대했으며, 2024년까지 연결재무제표 기준 배당 성향을 10% 이상 유지한다는 배당 정책도 공개했다.

 

정철동 사장은 “2021년은 팬더믹 지속과 글로벌 공급망 둔화로 쉽지 않은 한 해였지만, 의미있는 경영성과를 창출해냈다 “LG이노텍은 고객, 협력회사, 지역사회 등 이해관계자와 함께 지속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ESG경영에 내실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속가능성보고서는 LG이노텍 홈페이지(www.lginnotek.com)에서 열람할 수 있다.

 

 

 

LG이노텍 직원들이 '2021-2022년 지속가능성보고서'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보고서를 통해 LG이노텍은 분야별 주요 ESG 활동 및 성과 등을 공개했다.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